학회소개

국민의 건강과 외상학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대한외상학회 입니다.


인사말

존경하는 대한외상학회 회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대한외상학회 3대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 이재백입니다.

2021년도 다사다난했던 한 해로 기억될 만한 해라고 생각됩니다. 2020년에 이어 COVID-19가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이로 인해 전세계인의 축제인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어 개최되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우리 학회에서 개최하는 학술대회(PPTC)도 온라인으로 개최할 수 밖에 없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그러한 가운데 우리는 임인년을 맞아 새롭게 출발하였습니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우리나라를 선진국으로 지위 변경하는 것을 만장일치로 가결하였습니다. 이는 1964년 기구가 만들어진 뒤 처음 있는 일이라고 하며, 우리나라가 외형적으로는 온 세계가 부러워 할 정도로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루었다고 할 수 있으며, 국가적으로 큰 전환점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우리나라의 의료수준 또한 세계적으로 인정받으며 선도적인 역할들을 하고 있습니다. 반면에 일종의 질병으로 관리될 수 있는 외상분야는 아직 선진 대열에 합류되지 못하고, 예방가능 외상사망률이 OECD 국가들에 견주어 좋은 결과를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줄곧 외상관리의 성적을 선진국 수준으로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권역외상센터 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고 2012년부터 순차적으로 선정한 17개 센터 가운데 15개 센터가 공식 지정 및 개소되어 운영되고 있습니다. 정부의 관심과 지원, 1997년 처음 조사에서 50.4%였던 예방가능 외상사망률이 권역외상센터를 포함한 외상관련 의료진들의 피와 땀의 노력으로 2015년 30.5%, 그리고 2017년 19.9%까지 감소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정부의 노력과 권역외상센터 사업이 효과를 보이고 있다 할 수 있겠습니다. 앞으로도 부단한 노력과 함께 많은 개선이 이뤄지길 기대합니다.

대한외상학회에서도 학술적, 정책적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손상감시체계의 동원과 활용, 현장 및 이송 중 처치 적정성을 향상시키는 등 병원 전 외상관리체계의 확립과 외상학 전문분야의 교육 및 인력 양성을 위하여 힘써야 할 것입니다. 또한 권역외상센터를 포함한 의료기관의 외상영역에 직접 종사하고 지원에 관련된 분들이 협력하여 포괄적인 외상의료를 제공하고, 정부의 정책적 지원을 배경으로 외상환자의 관리 능력을 향상시킴으로써 예방가능 외상사망률을 개선하여 국민들의 건강한 삶에 기여함은 물론이고, 학문적으로도 위상을 드높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갑시다.
저도 최선을 다해 회원 여러분들과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2년 1월 대한외상학회
회장 이재백

존경하는 대한외상학회 회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대한외상학회 2대 이사장으로 취임하게 된 이영호입니다.

그간 대한외상학회는 민간, 민과 군, 외상 관련 유관학회 및 외상센터 등 외상의료기관과의 통합과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의 외상의학의 발전과 외상체계의 안정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습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등 국제적 행사에 외상전문인력 의료지원을 하여 국가적인 위상을 드높이기도 하였습니다.

대한외상학회의 일차적인 목적은 외상환자치료의 학문적 발전을 통해 우리나라의 외상 환자 사망률을 줄이고 장애률을 감소시키는데 있습니다. 이를 위하여 대한외상학회는 매년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여 외상의료의 수준을 높이고 있을 뿐 아니라, 한국형 외상진료지침 및 질 관리지침 개발 등 중요한 국가사업에 참여하여 국내외상의학 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그 동안 우리나라의 예방가능 외상사망률은 99년대 50.4%에서 2017년 19.9%로 상당히 감소하였으며, 이는 외상환자 진료를 위해 밤낮으로 열과 성을 다하시는 대한외상학회의 회원님들 덕분일 것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노고에도 불구하고 우리에겐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아직 많이 남아 있습니다.

첫째, 외상외과 세부전문의 수련의가 갈수록 적어지고 있으며, 이는 국가적으로 양질의 외상진료 인력 수급이 어려워지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세부전문의의 수련과정을 효율적으로 변경하고 외상외과 세부전문의의 명칭을 외상의학 세부전문의로 변경하여 더 다양한 분야의 전문과목 전문의들이 외상 진료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를 통하여 다학제적인 특성을 갖는 외상의학의 더 큰 발전을 이루도록 하겠습니다.
둘째, 외상진료수가의 일부 개선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여전히 낮은 수준의 외상진료수입으로 인해 외상외과 의료진에 대한 처우가 좋지 않으며, 병원 내 외상진료가 등한시 되는 경향이 여전히 존재합니다.
외상진료수가의 현실화를 통하여 외상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이 차별 받지 않고 다른 비외상 환자들과 동등한 위치에서 수준 높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셋째, 외상센터에 근무하는 전문의 선생님들의 급여 등 외상의료를 담당하는 의료진들의 처우를 다른 임상과 수준으로 개선하여 외상의학이 누구나 비전을 갖고 지원할 수 있는 의학의 한 분야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우리나라의 외상진료는 향후 외상의료기관의 지리적 추가배치, 지역화를 통한 올바른 외상전달체계의 확립 및 의료기관의 외상질관리체계 개선 등 올바른 외상의료의 발전을 위해 새롭게 정립해 나가야 할 이슈들이 아직 많이 남아있습니다. 대한외상학회는 외상의료의 체계적인 발전을 위한 학술적 및 정책적인 길잡이가 될 것 입니다. 대한외상학회 회원님들께서 학회에 많은 관심을 가지시고 잘못한 점은 질책해주고 또한 때로는 따뜻한 격려를 해주셔서 저희 학회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1월 대한외상학회
이사장 이 영 호

Keep Playing Tug-of-War Against Grim Reaper

Department of Plastic Surgery, Inha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Incheon, Korea

As you all know well, the aim of the Korean Society of Traumatology (KST) is to reduce the death and disability rates of trauma victims through academic progress in the treatment of trauma patients. The KST held its first annual conference in 1986 and its 27th conference in 2012. Starting in 2013, the KST collaborated with the Armed Forces Medical Command (AFMC) to host the Pan-Pacific Trauma Congress (PPTC) annually; this continued until the seventh congress in 2019. In 2020, an online congress was held because of coronavirus disease-19; however, we will continue to host the PPTC as soon as the pandemic subsides. The KST is participating in major national projects, such as a consultation guideline for trauma patients in Korea and a quality control guideline. The Korean government implemented a regional trauma center (RTC) project in 2012, with the goal of reducing the preventable trauma death rate (PTDR) to the level of developed countries. RTCs should organically cooperate with the Korean government and the KST to ensure that seriously injured patients are treated at regional level 1 trauma centers [1]. Owing to the efforts of our KST members, the PTDR decreased from 50.4% in 1990s to 19.9% in 2017 [2,3]. I am honored to become the president of the KST this year. This will be my last opportunity to serve the KST, because only 2 years are left before my retirement.

In my role as president, I would like to enhance knowledge-sharing among our members by providing more opportunities for academic communication. I also hope to raise KST’s status to a higher level in the global academic community. Of particular note, our official journal, Journal of Trauma and Injury (JTI), which published its first issue in 1988, was included in the Korean Citation Index (KCI) last year (2020). However, its impact factor is still not satisfactory (0.29). We have a long way to go to be registered in PubMed Central (PMC), Scopus, and SCIE. However, this goal is not so far off that it cannot be reached eventually. As the president of the KST and chairman of the ethics committee, I will help the editor of JTI (Gil-Jae Lee) work towards having JTI registered in more databases.

I eagerly anticipate that our members will submit their valuable manuscripts to JTI, and would be grateful for citations of papers published in JTI. To echo the words of President John F. Kennedy, please do not ask what KST can do for you, but ask what we can do for our KST together. A well-known movie entitled “Along with the Gods” (2017, starring Ha Jeong-Woo and Cha Tae-Hyun) comes to mind. This film tells the story of a firefighter (Kim Jahong) who dies while saving a girl in a fire in a skyscraper. He is led by three grim reapers who guide him through the seven trials in the afterlife. While watching the movie, I thought about the role of trauma doctors. As trauma doctors, we play tug-of-war against the grim reaper (Fig. 1). If we win, the trauma victim lives. If we lose, the patient dies. If we can decrease the PTDR, our winning rate increases—and to do so, we must share knowledge through academic communication. This is one of the roles of the KST.

The goal of a reaching higher level in the global academic community might not be reached while I am the president of the KST or before my retirement. However, I do believe that if we trauma doctors start building a stone bridge, one by one, to cross the stream, and if our junior trauma doctors continue the task, it will be completed someday in the future.

Here’s to trauma doctors! Keep playing tug-of-war against the grim reaper!

President of Koean society of traumatology
Kun Hwang